본문바로가기

서구 구청장실

서구소식

언론속의 서구

  1. 서구소식
  2. 언론속의 서구

[11/28보도] 서구, 치매가족 노래자랑 우리들의 블루스 성료

  • 작성자
    서진주(치매정신과)
    작성일
    2023년 11월 29일(수) 09:49:06
    조회수
    92

1서구,_치매가족_노래자랑_우리들의_블루스_성료(2).jpg 이미지

1서구,_치매가족_노래자랑_우리들의_블루스_성료(3).jpg 이미지

1서구,_치매가족_노래자랑_우리들의_블루스_성료(4).jpg 이미지

1서구,_치매가족_노래자랑_우리들의_블루스_성료(1).jpg 이미지


인천 서구(구청장 강범석)24일 오후 서구치매안심센터내 돌봄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억쉼터와 구립 서구치매전담형 주야간보호센터가 함께 치매어르신들과 가족들을 위한 노래자랑 축제 우리들의 블루스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날 행사에는 강범석 서구청장을 비롯해 치매어르신들과 가족들 80여 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1부 기념행사, 2부 어르신 노래자랑 순으로 진행됐다. 기념행사에서 구립 주야간보호센터 돌봄터 어르신들의 차임벨 연주를 시작으로 막을 열었다. 뒤이어 2023년 어르신들의 활동을 영상으로 소개하며 한해를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졌고 2부에서 시작된 노래자랑에는 다양한 사연의 참가자들이 열띤 무대를 펼쳤다.

치매환자와 그들을 돌보는 가족들이 함께 무대에서 부르는 노래는 보는이에게 노래 그 이상의 가슴 깊은 울림을 안겨주었다.

초로기 치매 환자인 아내의 손을 꼭 잡고 눈물을 터트려 노래를 잇지 못한 남편과 치매환자인 엄마의 밝아진 모습에 눈물을 보였던 모녀의 모습을 보고 장내는 눈물바다가 되기도 했다.

치매환자의 딸은 마이크를 싫어하던 엄마가 이곳에서 생활하면서 밝아지기 시작해 이제는 노래부르기를 좋아하시는 모습에 너무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각자 사연은 다르지만 치매의 아픔을 겪고 있는 서로의 마음을 이해하며 위로해줄 수 있는 귀중한 시간이었다.

이번 행사를 통해 치매가족들의 마음을 함께 공감하고 느낄 수 있는 시간이 됐고 서구치매안심센터 내의 기억쉼터와 구립 서구치매전담형 주야간보호센터가 함께 주관하면서 더욱 풍성하고 뜻깊은 화합과 축제의 장이 됐다.

치매안심센터에서는 경증 치매 어르신께 최적화된 치매 맞춤형 서비스와 특화된 인지재활 프로그램을 제공하여 중증치매로의 이행을 방지하고, 치매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고 교육 활동을 하고 있다. 또한 가족들이 치매어르신을 돌봄으로써 겪는 어려움에서 벗어나 생활 안정과 심신 기능을 향상, 유지할 수 있도록 가족교육과 가족지지 서비스를 제공한다.

센터 관계자는 기억쉼터와 돌봄터 서비스 이용을 희망하는 분은 전화(032-718-0647)를 통해 신청 가능하며, 앞으로도 다양한 돌봄 서비스 제공으로 치매환자와 가족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자료관리담당자

  • 담당부서 : 홍보정책실
  • 담당팀 : 언론지원팀
  • 전화 : 032-560-4540
  • 언론속의 서구(http://www.seo.incheon.kr/open_content/headman/sub/news.jsp) 바로가기 QR코드
  • QR CODE 이미지를 스마트폰에 인식시키면 자동으로 이 페이지로 연결됩니다.

    이 QR CODE는 "언론속의 서구" 페이지의 정보를 담고 있습니다.

  •